주요행사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GEFF for ALL Series III: World Peace & Climate Action’ 성료
연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원(원장 박영렬)은 8월 26일(목) 오후 5시 제3회 지속가능발전포럼 특별포럼(GEEF for ALL)을 개최했다. GEEF for ALL은 지속가능발전(Sustainable Development)을 주제로 시리즈 형태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GEFF for ALL Series III에서는 송인한 반기문국제협력센터장의 진행으로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제8대 UN 사무총장)과 이반 두께 마르께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World Peace & Climate Action”을 주제로 대담을 나누었다. 특별대담에서 양측은 콜롬비아 옛 무장혁명군(FARC)과의 평화협정을 이뤄내는 경험과 평화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반기문 명예원장은 특히 두께 대통령의 방한 중 한반도 비무장지대(DMZ) 방문에 감명받았다고 언급하며, 6.25 내전 당시 유일한 중남미 참전국이었던 콜롬비아의 평화 수호 노력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또한 반기문 명예원장은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서 발간하는 기후변화 보고서를 언급하며 기후 변화 및 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에 대한 대응은 시기적으로 많이 지체되고 있으나 지금이라도 전세계가 합심하여 위기에 대응해야 함을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세계기상기구와 유엔환경계획이 1988년 공동 설립한 국제기구로서 기후변화의 원인에 대해 물리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최신 6차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5년 기온은 산업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구 평균 온도 1.5℃ 상승 시 전례 없는 극한의 기상이변이 우려된다. 반기문 명예원장은 파리기후협약을 언급하며 세계 각국이 1.5℃ 이하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을 재차 강조했다. 두께 대통령 역시 기후변화 대응과 국제협력 등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이를 국가적인 정책 차원에서 실질적으로 이행(Implementation)을 해나가는 과정 또한 중요함을 역설했다. 악수하는 이반 두께 마르께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
자세히 보기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과 삼정KPMG 공동주최, ‘GEEF for ALL’ Special Forum with KPMG 성료
GEEF for ALL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전문가 포럼 “산업의 특수성 고려한 환경경영 가이드라인의 필요성 논의” 연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원(원장 박영렬)과 삼정KPMG(회장 김교태)는 6월 2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전문가 포럼을 개최하고 반도체 산업 특수성을 고려한 환경경영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이번 <’GEEF for ALL’ Special Forum with KPMG: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전문가 포럼>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으로 부상하는 현 비즈니스 환경에서 대한민국 핵심 산업인 반도체 산업의 환경경영 현황과 과제를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는 반기문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제8대 UN 사무총장),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 이연호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곽주영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 등이 주요 연사자로 참여했으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업계를 대표해 참석했다. ◆ 반도체 산업 내 ESG 환경경영 관심 증가 및 업계 자체 노력 지속 축사를 맡은 반기문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은 “ESG는 기업 지속가능경영을 좌우하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이며 반도체 산업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핵심 산업으로서 반도체 산업계가 환경경영 성과를 효과적으로 평가하고 관리하는 방안은 기업과 환경적 측면뿐만 아니라 한국 반도체 산업이 가지고 있는 위상을 고려한 국제적 측면까지 고려해야 하는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첫 번째 세션 발표자로 나선 연세대 이연호 교수와 곽주영 교수는 국내외 ESG 경영 동향을 소개했다. 곽주영 교수는 ESG 경영이 표준화, 다양성의 공존과 산업 특수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향후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ESG의 각 영역에서 산업 다양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진보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연호 교수는 기업 차원의 ESG 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의 ESG 논의가 필요하다며 시장의 역할과 불평성의 가능성 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반도체 세계 2위, 메모리 세계 1위인 한국 반도체 산업은 미국, 중국, 대만 등과 함께 글로벌 시장주도권을 둘러싸고 치열한 각축을 벌이는 상황이라고 전하면서, ESG 환경경영 측면에서도 ▲온실가스 배출 감축, ▲제조공정시설의 전력사용원 전환, ▲수자원의 친환경 관리, ▲전자제품의 전력소모 감축 등 과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경아 삼성전자 DS부문 기후전략그룹장, 박노혁 SK하이닉스 SHE(Safety Health Environment) 이천환경팀장은 반도체 기업의 ESG 환경경영 사례를 소개했다. 김경아 그룹장은 반도체 공정에서의 온실가스 사용량 최적화와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설치를 통한 탄소 저감 활동을 소개하며, 저전력 반도체 개발, 매립 폐기물 제로화 등 반도체 전 단계에 걸친 감축 노력에 대해 공유했다. 박노혁 팀장은 SK하이닉스가 공급에서 소비까지 전 과정에 대한 환경오염 예방을 위해 오염 예방자로서 ESG 경영을 전개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RE100(Renewable Energy 100)과 업사이클을 통한 순환체계 구축으로 실질 재활용률 99% 달성 추진 등 세부 추진 내용을 전했다. ◆ 반도체 업계의 환경경영 확산을 위한 반도체 산업 특수성 반영한 가이드라인 필요 이어 진행된 패널 토론에는 김정남 삼정KPMG 전략컨설팅 그룹 상무, 신창환 성균관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전형석 UL코리아 지속가능사업부 팀장이 참석해 반도체 산업에서 실행 가능한 ESG 환경경영 방안을 주제로 논의를 진행했다. 패널들은 환경경영 글로벌 트렌드 등을 공유하는 한편, 반도체 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환경경영 가이드라인 개발 필요성에 공감하고 정부, 산업계, 학계 등이 협력을 확대해나가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함께했다. 김정남 삼정KPMG 상무는 “반도체 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환경 목표 설정, 전략체계 구축 및 실행, 이해관계자 소통 등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없으며 이에 따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같이 ESG 환경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들이 노하우와 경험을 공유한다면 반도체 업계 내 ESG 확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신창환 성균관대 교수는 "COVID-19로 인해 ICT 산업의 꾸준한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량을 관리하기 위한 반도체 공장 내 온실가스 저감장치 도입 및 관련 연구개발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에너지 조달 믹스와 관련된 제도적 인프라 구축 등 정부 차원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하며 ESG 환경경영은 개별 반도체 기업만의 숙제가 아닌 정부, 산업계, 학계 모두의 과제임을 강조했다. 또한 "반도체 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친환경 활동을 실행하고 이를 제대로 평가받음으로써 글로벌 반도체 리더십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각계가 협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가이드라인 구축을 위해서는 기존에 ESG 환경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들이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도 함께했다. 전형석 UL코리아 팀장은 "반도체 산업계가 기술 중심으로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일반적인 기업 대상의 ESG 지표로는 이러한 노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에 한계가 있다"라며 "이에 따라 산업적 특성에 적합한 글로벌 가이드라인이 개발된다면 반도체 기업의 친환경 경영활동을 객관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폐회사를 맡은 박영렬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장은 “이번 포럼은 반도체 관련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반도체 산업의 ESG 환경경영 현황과 과제를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였다”면서 “한국 반도체 산업계가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고 리더십을 강화할 수 있도록 환경경영에 있어서도 리더십을 발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전문가 포럼 현장. 2. 반도체 산업 환경경영 전문가 포럼 연사자 및 패널 참석자 기념 사진. (왼쪽부터) 김병주 KDI 교수, 전형석 UL Korea 팀장, 신창환 성균관대 교수,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 박영렬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장(연세대 경영학과 교수), 이연호 연세대 대외협력처장(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곽주영 연세대 지속가능발전연구센터장(연세대 경영학과)교수, 김경아 삼성전자 DS부문 기후전략그룹장, 박노혁 SK하이닉스 이천환경팀장, 김정남 삼정KPMG 상무, 송인한 반기문국제협력센터장(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
자세히 보기
재생 정지

뉴스소식

 [SEF 2021] 연구·활동팀 선정결과 공고
[SEF 2021] 연구·활동팀 선정결과 공고
연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원입니다. SDGs 달성 촉진을 위한 많은 Social Engagement Fund 지원팀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SEF 2021 연구·활동 과제 선정결과를 다음과 같이 공지합니다. 선발된 4팀은 향후 SDGs달성 촉진을 위한 연구 및 활동을 추진하게 됩니다. 선발된 팀 학생분들께는 추후 오리엔테이션 등 일정 수립을 위한 별도 안내 드리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고유번호 프로젝트명 SDGs (지원팀 기술) 2021-S-1 (한)한국 전통건축의 지속가능한 건물 디자인 적용 방식 제언 (영)The Study of the Applicability of Traditional Korean Architect to Sustainable Design Method SDG 7 -Affordable and Clean Energy SDG 11 -Sustainable Cities and Communities SDG 12 -Responsible Consumption and Production SDG 13 -Climate Action 2021-S-2 (한)사회적 우울감과 혐오의 연쇄를 끊기 위한 정책 모델 연구 (영)A study of policy models to sever the chain of social depression and hatred SDG 3 -Good Health and Well-Being SDG 10 -Reduced Inequalities SDG 16 -Peace, Justice and Strong Institutions 2021-S-5 (한)그린하우스(Greenhouse)보드게임을 활용한 환경인식 개선효과 검증:1020세대를 중심으로 (영)Verifying the improvement of environmental awareness of youth with Greenhouse game SDG 12 -Responsible Consumption and Production SDG 13 -Climate Action 2021-S-6 (한)코로나19 이후 온라인 학습 확대에 따른 장애인 학습권 배제현상 개선을 위한 에듀테크 활용방안 연구 (영)Proposal of Methods to Narrow Education Gap Using EdTech for Learners with Disabilities in Response to the Spread of Online Education post-COVID19 SDG 4 -Quality Education SDG 10 -Reduced Inequalities
자세히 보기
우리 대학교, Times Higher Education(THE) 세계대학 영향력평가 세계 30위 랭크
우리 대학교, Times Higher Education(THE) 세계대학 영향력평가 세계 30위 랭크
THE 세계대학 영향력평가 세계 30위 랭크 작년보다 17계단 상승, 세계적 수준의 사회참여대학으로 평가받아 우리 대학교가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Times Higher Education(THE)이 발표한 2021 세계대학 영향력평가(Impact Rankings 2021)에서 세계 30위(국내 1위)에 올랐다. 올해 THE 영향력평가에는 세계 1,200여 개 대학이 참여했으며, 순위는 4월 21일 개최된 ‘THE Innovation & Impact Summit’에서 발표됐다. THE 영향력평가는 2019년 처음 시행해 올해 세 번째를 맞고 있다. THE는 2015년 UN에서 합의한 17개 지속발전가능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에 대한 대학의 역할을 3개 영역(연구, 봉사, 책무)으로 구분하고, 이에 대한 이행 정도를 그 평가지표로 채택하고 있다. SDGs는 전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종식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목표로서, 빈곤, 보건, 교육, 기후변화, 고용 등 17개 주요 목표로 이루어져 있다. 이 평가는 전 지구적 난제 해결을 위한 대학의 사회적 책무를 주요 평가 기준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연구성과, 교육환경 등 성장·성과 중심의 글로벌 경쟁력에 초점을 둔 기존 대학평가와 차별화된다. 기존 대학평가와 달리 오클랜드대, 시드니대 등이 세계 최상위권에 랭크되며 미래사회에서 대학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 우리 대학교는 작년 47위에 이어 올해 30위에 올라서며 기존 대학평가뿐 아니라 새로운 대학평가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거둠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균형있는 발전을 도모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우리 대학교는 연구성과, 특허, 스핀오프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둬 사회혁신에 기여한 대학을 선정하는 ‘산업·혁신과 사회기반시설(SDG9)’에서 세계 9위를 차지했으며,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및 양질의 일자리 증진 기여도를 평가하는 SDG8에서 세계 13위의 높은 성적을 받았다. < 우리 대학교의 영향력평가 종합 및 SDG별 성과 >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이하 GEEF)’은 우리 대학교의 대표적인 국제사회참여 활동이다. 우리 대학교는 2017년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사회참여를 위해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을 명예원장으로 하는 ‘글로벌사회공헌원’을 출범하고, 매년 GEEF 개최를 통해 전 세계 정부·국제기구·산업체의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구촌의 다양한 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플랫폼 역할을 주도하고 있다. 올해 2월 4~5일 열린 제3회 GEEF는 ‘3Ps Beyond Security : Peace, Prosperity, and Partnership (평화, 번영, 협력, 안보를 뛰어넘어)’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안젤리나 졸리 유엔난민기구 특사,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아미나 J. 모하메드 유엔사무부총장, 마가렛 찬 제7대 WHO 사무총장, 강경화 제38대 외교부 장관, 김용 제12대 세계은행 총재 등이 참석했다. 서승환 총장은 “대학 역시 학령인구 감소, 코로나19로 인해 위기감이 점점 커지고 미래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의 요구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며, “우리 대학교는 대학혁신의 목표를 경쟁을 통한 생존이 아닌 ‘공존과 헌신(Engagement)’에 두고 있으며, 전교 구성원들의 역량과 자원, 그리고 의료원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사회와 인류의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한국을 대표해 사회적 책임과 국제적 공헌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세히 보기
재생 정지

IGEE 트위터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재생 정지